김의중 제노포커스 대표, 거대 다국적 기업 위협에도 웃는 이유